스마일맨 민석 안녕하세요~ 모든 지식이 집합되어 있는 지식창고 입니다. 여기서 모든 지식을 가져가세요~ ^^
주인장 연락처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759)
SmileMan's Diary (57)
알아야 산다! Tips! (359)
공짜로 받아가세요~ (129)
DownLoad Files (6)
Association (49)
Photo (158)
Total5,017,056
Today25
Yesterday135
09-30 09:46


코리아 베이비페어 서포터즈

Revu 파워블로거

PressBlog 프로미어 블로거



체험 블로그 마케팅 서비스 OLPOST


달력

« » 2022.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달린 댓글


금요일 퇴근 하는 도중 핸드폰을 주웠습니다.
누가 떨군 모양이에요.



주은곳은 지하철 2호선 합정에서 신도림을 오는 사이...
정확히 어디인지는 모르겠네요.
핸드폰을 보자마자 이걸 떨군 사람은 얼마나 마음이 아플까 하는 생각...
(작년에 잃어버린 가방... 그 안에 들어있던 놋북, 핸펀, 시계, 지갑 등... 그건 아직도 회수가 안되네요 -_-;;)

폰은 다행이 잠겨 있지 않았습니다.
단축키 1번을 꾸~ 욱 눌렀죠.
집으로 연결이 되더군요.
상황설명을 하고 전해줄 방법을 말하던 도중 전화가 왔습니다.
바로 핸드폰 주인이였죠.

저는 약속이 있어서 신도림에서 1호선을 갈아타고 영등포로 향하려는 중...
그러니 핸드폰 주인분께서 신도림으로 오신다고 하시더군요.
알겠다고 하고 신도림역 화장실 앞에서 기다렸죠...
약속 있어서 가는 중이였는데...

날씨 무지하게 춥더군요...
5분, 10분, 15분...
시간은 흐르고 친구들과의 약속은 혼자 늦어지고... ㅠㅠ

암튼 혼자 그러고 있는 동안에,
 - '분이 고맙다고 돈을 주시면 어떻게하지?' => '아니야, 당연한 일을 한건데... 다시 돈 드리고 와야지'
 - '돈은 좀  그렇다고 다른 선물을 주시면 어떻게하지?' => '받아야 하나? 말아야 하나?'
혼자 이런생각 등을 하고 있었죠. ㅋ

30분 후쯤 핸드폰을 분신하신 주인분이 도착하였습니다.
시간뺏어서 미안하다고... 하시길래
주인과 연락되기 핸드폰 찾아드린다고 집에 전화했으니,
다시 집에 전화해서 혹시 놀라셨으면 찾았다고 전해 드리라고 하였죠.
그리고... 빠이 빠이...

기다리는 사이 혼자서 무슨 생각을 한거야?
떡줄 사람은 생각도 않는데... ㅋㅋㅋ

암튼 그렇게 저는 착한일을 하고 친구들과의 약속 시간이 늦었다는... 이야기 입니다... -_-;;

월요일부터... 너무 실없는 이야기 했나요? ^^;;
암튼 즐거운 한 주 되세요~ ^^
Posted by 스마일맨 민석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2009.12.22 00:56 BlogIcon 신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저도 이런경험이있었어요 ㅋㅋㅋㅋ
    떡줄사람은 생각도않는데말이죠 ㅋㅋㅋ 착한일 하셨어요~^-^



  3. 2009.12.22 00:59 보송봇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당신이 자랑스러워요!!!



  4. 2009.12.22 01:21 뭉치우석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민석님. 참 훈훈하시네요. ㅎㅎㅎ



  5. 2009.12.22 01:37 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이제까지 한 8번 정도 휴대폰을 찾아드렸는데
    제가 잊어버렸을 때는 한번도 돌아오지 않더라구요
    한달만에 잃어버린 핸드폰은 3년뒤에 누가 쓴 흔적(문자등등..)이 그대로 간직한 채로 와서 참 속상했던적이 있었구요....

    머 솔직히 주인 찾아드릴 때 시간 뺏기고 신경쓰이는게 참 많죠
    하지만 입장 바꿔 생각한다면 그 정도 수고는 같이 살아가는데 있어서 필요가 있겠다라고 생각하기에 줍는 즉시 찾아드려요

    새벽2시에 술 취한 남편이 흘린 핸드폰 때문에 저희 집앞까지 달려오신 아주머니가 기억에 남네요
    연신 고맙다하시며 귤 한봉지를 주셨는데 덕분에 밤샘과제하면서 찬 귤을 먹으며 졸린 잠을 이길 수 있었어요

    하지만 별로 좋지 않은 기억도 있어요
    저는 주로 학교가 있는 신촌까지 좌석버스를 타고 다녀서 내리다가 주인 잃은 핸드폰을 발견하고 연락한 뒤 수업때문에 제가 나갈 수 없어서 학교로 오시라 했었거든요 결국 한참 뒤에 오셔서 뚱한 표정으로 확 낚아채듯이 고맙다는 말없이 가시더라구요. 여대라 오시기 그러신건가 하고 생각도 했지만 좀 섭섭하더라구요...
    암튼 핸드폰 잃어버려서 다시 찾게 되시는 분들!!
    찾게 되시면 고맙다는 말과함께 한번 웃어주세요..
    그럼 찾아주는 사람도 뿌듯하고 기분 좋아집니다..^^
    함께 사는 세상이잖아요~~


    • 2009.12.23 12:02 신고 BlogIcon 스마일맨 민석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는 한.. 5번 주워드렸나? 그래요.
      거의 대부분 커피캔 하나를 들고 오시더라구요.
      대학때는 같은 학교 대학생꺼 들고 기대 하고 있다가...ㅋ
      암튼 서로 감사할 줄 아는 마음은 필요한 것 같아요.
      잔잔한 웃음 하나라도요 ^^



  6. 2009.12.22 03:11 오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두 테크노에서 주워서 찾아준다고 여기저기전화해도 안받아서 전화올때까지 거기서 기다렸다가
    30분뒤에전화와서 찾아주고집에왔다는......... 저도 김칫국마셨는대 ㅋㅋㅋㅋ



  7. 2009.12.22 03:38 hj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휴대폰 분실한 것 찾아주면 3만원이라네요.
    택시에서 휴대폰 놓고 내려서 택시 아저씨가 집까지 다시 와서 돌려주셨는데, 그때도 3만원 !~
    그거 어디 업자에게 팔면 3만원 받는다나봐요.
    그렇게 넘어가느니, 3만원 드리고 감사합니다~ 했죠`!

    아무튼,
    님은 정말 ,
    천사 !
    아마 그거 잃어버린 분은 어린분이겠죠 , ,
    굳이 뭘 바라진 않아도,
    따뜻한 커피한잔이라도 어땠을지


    • 2009.12.23 12:04 신고 BlogIcon 스마일맨 민석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 3만원... 이군요. ^^
      다음번엔... 연락 안닿으면 생각해봐야겠네요 ^^;
      잃어버리신분은 30대중반 분이셨어요.
      핸드폰 잃어버림에 정신이 없으셨겠죠 ^^



  8. 2009.12.22 04:23 BlogIcon 하이퍼세이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 저도 지난번에 핸드폰 주었다가 찾아주면서 속으로 뭔가 바랬었는데 나중에 참 부끄럽더군요 님같은 분이 많아져야 세상이 훈훈해 집니다!



  9. 2009.12.22 04:44 ㅋㅋ 그럴땐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럴땐 그냥 우체국으로 갔다주면 2만원을 보답으로 드린답니다 ㅋ
    전 2년 전부터 주었을때 우체국으로 ㄱㄱㅆ ~ ㅋ
    그 다음은 그쪽에서 2만 5천원인가? 주고 찾아간다고 하더라고요 ~~ 그러니 그럴땐 ~ 바로 우체국으로 가세용 ㅋ


    • 2009.12.23 12:07 신고 BlogIcon 스마일맨 민석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 그러면 우체국에서 5천원 꿀꺽? ㅎ
      저는 최대한 빨리 찾아주기 위해서 아직은 그 자리에 들고 서 있을 것 같아요.
      모두 자기 물건들 잘 챙기기~ ^^



  10. 2009.12.22 05:12 미치시게 사유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일 하셨네요 ㅋ

    저도 폰 두 번 잃어버린 경험이 있어서,

    남의 잃어버린 폰 주면 무조건 가져다 주는데요.

    그냥 가져가는 사람이 대부분이고, 제가 십분여 기다려서 찾아줬을 때는

    음료수 한 캔 받았었네요.

    훈훈합니다 ㅋ ^^



  11. 2009.12.22 06:49 지나가는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랑 비슷하군요.
    그래도 복받으실 겁니다. ^^



  12. 2009.12.22 07:10 풋 사 과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일 하셨네요 복 받으세요



  13. 2009.12.22 08:27 11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덕분에 나도 동치미국물 시원하게 한대접 마셨습니다 하하 훈훈한겨울



  14. 2009.12.22 08:52 정말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도 찾아준 분 성의 생각해서 조금이라도 대접을 해야 하지 않나요... 그냥 고맙다는 말과 함께 휴대폰만 홀랑 가져가버리면 얌체머리 없어보이던데...


    • 2009.12.23 12:10 신고 BlogIcon 스마일맨 민석  댓글주소  수정/삭제

      괜찮아요.
      처음부터 무엇을 바라고 한 일이 아니니까요 ^^
      잃어버린걸 안 순간부터 연락이 될 때까의 심정...
      저도 충분히 이해하니까요.
      추운겨울이니 저 말고 다른 분들에게 따뜻한 손 내밀어 주셨으면 좋겠네요 ^^



  15. 2009.12.22 09:19 알 수 없는 사용자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일하신만큼 ^^ 나중에 돌려받으실거예요



  16. 2009.12.22 09:24 신고 BlogIcon 행복워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분명 돌아올겁니다^-^d 사실 무엇을 바라는것도 참 좋은 생각은 아닌데....
    그.. 그래도 자신의 시간을 버려가며 비싼 휴대폰 찾아주었으니 따뜻한 음료수라도 건네는 것이 예의일것 같긴 합니다!
    결론 : 핸드폰 분실한 사람 매너 꽝!!!^^



  17. 2009.12.22 09:25 훈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복받으실겁니다.



  18. 2009.12.22 12:32 알 수 없는 사용자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버스에서 핸펀 잊어버린적 있었는데...
    전경이 주워줬어요..
    서초경찰서까지 찾아가서 받았는데요..
    아무것도 안줬거든요.. 그땐 정신이 없어서 그랬는데..
    지금도 후회되요... 돈은 아니더라도 먹을거라도 사다줄껄..하구요..
    그분도 후회하고 계실지도 몰라요~~^^



  19. 2009.12.22 13:54 신고 BlogIcon 드자이너김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정말 좋은일 하셨내요. 저라면 그냥 쓱싹..ㅋㅋ
    돈은 못 받으셨지만 복받으실 거에요~



  20. 2010.01.07 23:58 신고 BlogIcon 판다(pand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전에 친구녀석이랑 부산에 놀러갔는데.. 친구녀석이 핸드폰을 잃어버린겁니다..
    그래서 핸드폰으로 계속 전화걸고 했는데.. 통화중이였어요.. 그래서 누군가 주슨것을 확신했는데..
    전화를 걸어도 안받는겁니다.. 그렇게 핸드폰 못 찾나했는데.. 한 20분 전화하니까 받더라구요..
    전화 찾으러 가니까.. 안주면서 돈내놓으란 식으로 말씀하시더라구요.. 그런 얘기 안하면 사례라도 하려고 했는데.. 민석님 같은 분이 계셔서 세상은 아름답습니(?).. 응?..



  21. 2010.02.23 08:47 신고 BlogIcon dereklov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ㅎ 제가 칭찬해드릴께요^^ㅎ